가입첫충 이벤트

24홈런을 친 호세 알투베(휴스턴 애스트로스)가 52홈런을 친 애런 저지(뉴욕 양키스)를 압도적인 표 차이로 이길 수 있었던 것은 올해가 그 어느 때보다도 홈런의 가치가 떨어진 해이기 때문이라고밖에 해석할 수 없다. 세이버메트릭스로 봐도 저지의 개인 성적이 더 좋았기 때문이다.

 저지는 비록 타율은 .284로 알투베(.346)에 비해 낮았지만, 출루율과 장타율 그리고 OPS와 wRC+에서 모두 알투베보다 좋은 성적을 기록했다. 소속팀인 양키스 역시 101승으로 A서부지구 우승을 차지한 휴스턴만큼은 아니어도, 어쨌든 와일드카드 1위로 포스트시즌에 진출했다(MVP 투표는 정규시즌이 끝난 직후에 이뤄지기에 포스트시즌 성적은 반영되지 않는다).

 하지만 역대 신인 시즌 최다 홈런(52개)이란 타이틀은 더는 이전과 같은 가치가 아니었다. 재밌는 점은 정규시즌 후반부터 포스트시즌까지 계속해서 저지의 삼진 1위라는 기록이 유독 주목받은 감이 없지 않았다는 것이다. 이는 <스탯캐스트> 도입 초기, 발사각도와 타구속도를 강조하며 삼진을 더 당하더라도 어퍼 스윙으로 많은 홈런을 칠 것을 주문하던 때와는 또 다른 변화다.

 코치진과 분석가들이 한 이러한 주장은 더 많은 홈런과 삼진을 불러왔다. 그러나 아이러니하게도 정작 리그 전체적으로 홈런이 늘어나자 홈런의 가치는 낮아지고, 대신 삼진이 적고 고타율을 기록하는 선수가 높은 평가를 받는 시대가 열렸다. 


a15c7a988b9a03d999e8c0fcde2d0cc0_1571661623_2617.jpg
 

war이라는 수치가 명확히 드러나는데 굳이 루징팀에서 뛴다는 이유로 팀을 승리로 이끌지 못한다고 평가할 이유가 더이상 없는거지.. 그래도 스탠튼이야 59홈런이라는 마일스톤이있는데 보토가 꼴지팀에서 2위라는건 신기하긴하다

아니 그런데 유독 타자들이 mvp를 거의 받는데 투수는 어느정도 성적내야 mvp받을수 있는건가? 투수는 사이영상 있으니까 거의 제외하는 느낌인거냐?

우리나라 골글 투표하는새끼들이나 바꿔라. 야구 ㅈ도 모르늘 새끼들이 투표하니깐 이상한놈이 받아쳐먹지

꾸준히 기여한 알튜베가 당연히 받는거지 올바른 평가였음


a15c7a988b9a03d999e8c0fcde2d0cc0_1571661616_963.jpg
 

놀란 라이언도 지금 시대에 뛰었으면 사이영상 6~7회,MVP 3회 정도는 받았을듯...신기하게 놀란라이언이 1966년에서 1993년까지 무려 27년을 뛰었는데도 사이영상을 한번도 못받은 이유가 약팀에서 뛰었단 이유 딱 하나밖에 없었는데...

눈에 보이는 스탯이 저지가 좋은데 1위표 2장은 신인왕 디버프에 호빗 감성투표라고밖에 볼수 없지

'작은 거인' 알투베 "MVP 수상, 생각도 못 했다"

‘작은 거인’ 호세 알투베(휴스턴 애스트로스)가 MVP 수상 소감을 밝혔다.


a15c7a988b9a03d999e8c0fcde2d0cc0_1571661610_7053.jpg
 

미국 ‘가입첫충 이벤트 네트워크’는 11월 18일(가입첫충 이벤트) 전미야구기자협회(BBWAA)가 뽑은 ‘2019 메이저리그 MVP 수상자’를 발표했다. 아메리칸리그에선 알투베가 ‘괴물 신인’ 애런 저지(양키스)를 제치고 MVP 영광을 누렸다. 내셔널리그에선 지안카를로 스탠튼(마이애미)이 MVP로 선정됐다.

1m 68cm의 ‘단신 내야수’ 알투베는 작은 키에 대한 편견에도 불구하고 그라운드에서 압도적인 존재감을 발휘하며 편견의 벽을 허물어 왔다. 2014년부턴 본격적으로 정상급 타자로 군림했고, 2015년부턴 매해 두 자릿수 홈런을 터뜨리며 ‘단신들의 희망’으로 떠올랐다.

빅리그 7년 차인 2019시즌엔 153경기 동안 타율 .346 24홈런 81타점 32도루 OPS .957의 고감도 타격감을 선보였다. 그리고 MVP 투표 결과 1위표 27장, 2위표 3장을 받아 총점 405점을 기록, 총점 279점을 받은 저지를 제치고 투표인단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생애 첫 MVP 수상을 확정한 알투베는 ‘가입첫충 이벤트 네트워크’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a15c7a988b9a03d999e8c0fcde2d0cc0_1571661604_484.jpg
 

알투베는 수상 소감을 묻자 “MVP를 받을 거라곤 생각하지 못 했다”며 운을 뗀 뒤 “가족과 팀 동료 모두에게 감사를 전하고 싶다. 동료들 덕분에 이 상을 탈 수 있었다. 울고 싶을 정도로 기쁜데, 이 감정을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했다.

2006년 알투베는 고국 베네수엘라에서 치러진 휴스턴 트라이아웃에 참여했으나, 왜소한 체구와 어려 보이는 외견을 이유로 첫날 퇴짜를 맞은 바 있다. 그러나 다음 날 우여곡절 끝에 테스트를 치르며 빅리그를 향한 중요한 한 걸음을 내디뎠다.

이에 대해 알투베는 “트라이아웃에서 참가를 막았던 사람들에게 악감정은 없다. 168cm 정도의 선수가 야구를 잘할 것이라고 믿기 힘들었을 것”이라며 “당시 몸무게는 64kg에 불과했다”고 말했다.


a15c7a988b9a03d999e8c0fcde2d0cc0_1571661598_3144.jpg
 

이어 알투베는 “어렸을 때부터 빅리그에서 뛰는 것 그리고 월드시리즈 우승 반지 획득을 꿈꿔왔지만, MVP를 수상할 것이라곤 생각하지 못 했다”며 “팬분들과 구단에 말로 표현 못 할 만큼 감사하다”고 말했다.

강정호, 에스텔라스전 2안타 1볼넷 '3출루'…타율 .137

도미니카 윈터리그에서 뛰고 있는 강정호(피츠버그 파이어리츠)가 11일 만에 멀티히트를 신고하며 반등을 기대하게 했다.

아길라스 시바에냐스 소속 강정호는 11월 17일(가입첫충 이벤트) 테테로 바르가스 구장에서 열린 에스텔라스 오리엔탈레스와의 원정경기서 6번 타자 겸 3루수로 선발 출전, 3타수 2안타 1볼넷을 기록했다.

이날 경기 전까지 타율 .114에 그치며 규정 타석을 채운 타자 26명 가운데 최하위에 머물렀던 강정호는 11월 6일 에스렐라스전 이후 11일 만에 멀티히트를 신고하며 반등 기미를 보였다. 또한, 타율을 .137로 끌어올렸다.

첫 타석부터 안타가 터졌다. 팀이 0-0으로 맞선 2회 초 1사 1루에 좌완 선발 미사엘 시베로와 상대한 강정호는 우전 안타를 때려내며 1루를 밟았다. 다만 후속타 불발로 득점을 추가하진 못했다.

최근글


새댓글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