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저 사이트 코드

루카스 두다(메이저 사이트 코드)

메이저 사이트 코드 조엘 서먼에 따르면 FA가 된 1루수 루카스 두다에게 보스턴 레드삭스, LA 에인절스, 시애틀 매리너스, 캔자스시티 로열스가 관심을 보이고 있다.

만 31세인 두다는 지난 시즌 커리어 최악의 타율인 .217을 기록했지만, 개인 통산 최고 기록과 동률을 이루는 30홈런을 쳐냈다. 한편, 선구안을 바탕으로 타율보다 1할 이상 높은 출루율을 유지한 덕분에 OPS(출루율+장타율)은 .818을 기록했다. 그 덕분에 저렴한 가격으로 거포를 영입하고 싶어 하는 팀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보스턴은 1루수 미치 모어랜드가 FA가 되면서 생긴 1루 공백을 메워줄 타자를 영입하길 원한다. 주축 타자들 대부분이 우타자이기에 좌타자인 두다가 영입 후보로 거론된다. 캔자스시티는 FA가 된 1루수 에릭 호스머와 계약을 맺고 싶어 하지만, 호스머의 높은 몸값으로 인해 계약 가능성은 희박하다. 그 경우 두다가 대안이 될 수 있다.

시애틀과 에인절스 역시 1루수 보강이 필요한 팀들로 알려져 있다.


a15c7a988b9a03d999e8c0fcde2d0cc0_1571669787_8773.jpg
 

뉴욕 메츠, FA 1루수 카를로스 산타나에 관심

한편, <뉴욕 포스트>에 따르면 지난 시즌 중반 두다를 탬파베이 레이스에 트레이드했던 뉴욕 메츠가 이번엔 FA 1루수인 카를로스 산타나의 영입에 깊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하지만 경쟁자가 많다. 현재까지 산타나에게 관심을 보인 팀들은 보스턴과 에인절스, 필라델피아 필리스와 클리블랜드 인디언스를 포함해 모두 12팀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만 31세인 산타나는 지난 시즌 154경기에 출전해 23홈런 79타점 타율 .259를 기록했다. 한편, 윌슨사 선정 '올해의 수비수'에서 1루수 부문에 뽑히기도 했다.

2019년 올해의 감독상: N토레이 로불로, A폴 몰리터


a15c7a988b9a03d999e8c0fcde2d0cc0_1571669781_4513.jpg
 

토레이 로불로(메이저 사이트 코드)

15일(메이저 사이트 코드) 전미야구기자협회(BBWAA)가 아메리칸리그와 내셔널리그의 '올해의 감독상' 수상자를 발표했다.

내셔널리그 올해의 감독상은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토레이 로블로 감독이 받았다. 지난해 애리조나는 69승 93패로 N서부지구 4위에 그쳤다. 하지만 로블로 감독이 부임한 올해는 93승 69패를 기록, N와일드카드 1위로 포스트시즌에 진출했다. 와일드카드 결정전에서는 콜로라도 로키스를 꺾고 디비전시리즈에 올랐다.

로불로는 감독을 맡은 첫 시즌 올해의 감독상을 받은 역대 8번째 감독이다. 최근 사례로는 데이브 로버츠(LA 다저스, 2019시즌), 제프 베니스터(텍사스 레인저스, 2015시즌), 맷 윌리엄스(워싱턴 내셔널스, 2014시즌)가 있다.


a15c7a988b9a03d999e8c0fcde2d0cc0_1571669774_6388.jpg
 

폴 몰리터(메이저 사이트 코드)

아메리칸리그 올해의 감독상은 미네소타 트윈스 폴 몰리터 감독이 받았다. 미네소타는 2019년 59승 103패로 A중부지구 꼴찌에 그쳤었다. 그러나 2019시즌에는 85승 77패를 기록, A와일드카드 2위로 포스트시즌에 진출했다. 비록 와일드카드 결정전에선 뉴욕 양키스에 패했지만, 별다른 전력보강도 없이 꼴찌팀을 가을야구로 이끈 것은 무시할 수 없는 성과다.

몰리터는 선수로서 명예의 전당에 입성한 동시에 감독으로서 올해의 감독상을 받은 역대 두 번째 야구인이 됐다. 이전 사례로는 1989년 볼티모어 오리올스 소속으로 올해의 감독상을 받은 프랭크 로빈슨이 유일하다.

다저스 돈은 문제가 안될것 같은데...올해 연봉 총액 1억 8천만이고 내년에는 1억으로 더 낮아짐....충분히 감당할수 있는데 문제는 유망주네...근데 10년 계약이라서 무섭다...안그래도 유리인데..

다저스는 스탠튼 데려오면 안 된다. 지금 자이디 단장, 프리드먼 사장의 정책기조와도 안 맞고 벨린저가 있는데 데려올 이유가 전혀 없음. 안 그래도 외야에 자리 없어서 이디어 등 선수들 처분할 거 같은데. 물론 다저스에서 40, 50홈런 쳐줄 확실한 거포가 없는 것은 사실이지만 주전 라인업 1번 테일러, 2번 시거, 3번 터너, 4번 벨린저, 5번 피더슨, 6번 푸이그, 7번 포사이드, 8번 반스, 9번 선발투수, 이 라인업에서 20홈런 이상 쳐줄 수 있는 선수가 포사이드, 반스, 투수 빼고 6명이나 된다...


a15c7a988b9a03d999e8c0fcde2d0cc0_1571669765_6973.jpg
 

돈이 남아 돌아도 스탠튼은 아닌거 같은데..

연봉보조를 안해준다라 그럼 너네 가져라 ㅋ

거의 모든 트레이드,FA에 다저스 이름이 거론되니 어디까지 믿어야할지 알수가 없네요.스탠튼 계약기간이 7년정도만 남았어도 데려올만한데 10년은...

와 스탠튼 데리오면 1000억 이상의 사치세가 드감? ㅎ

타선만 보면 스텐튼이 오면... 벨린저를 5번으로 미루면... 투수들의 견재가 나눠지면서 시너지 효과가 대단하겠지만... 피더슨이 선발에서 밀려날꺼고... 살아나고 있는 푸이그를 뺄수도 없고... 외야 복잡해진다... 아메리칸 리그면 몰라도... 내셔날리그기 때문에 다저스의 스텐튼 영입은... 쉽지 않을듯... 월시에서 보여준 피더슨의 펀치력이 고민에 빠지게 만드네...ㅋ 다저스... 지금 분위기대로 어린 선수들 키워서 내년 대권 도전 다시 해보자...ㅋ 칼버슨도 잘하더라~

다저스 욕심많넼ㅋ 근데 다저스는 누굴데레와도 우승못함 이유는 말안해도 알겠지

'FA 대어' J.D. 마르티네즈, 7년 2억 1천만 달러 원해


a15c7a988b9a03d999e8c0fcde2d0cc0_1571669756_9387.jpg
 

J.D. 마르티네즈(메이저 사이트 코드 조미예 특파원)

FA 시장 '타자 최대어' J.D. 마르티네즈가 7년 2억 1,000만 달러란 초대형 규모의 계약을 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USA 투데이’ 밥 나이팅게일 기자는 11월 15일(메이저 사이트 코드) 단장 회의에서 나온 정보를 통해 “FA 외야수 마르티네즈가 7년 2억 1천만 달러 규모의 계약을 요구했다”고 전했다. 

앞서 9일 ESPN 제리 크라스닉 기자는 '마르티네즈의 에이전트 스캇 보라스가 총액 2억 달러 수준의 계약을 원하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다만 구체적인 계약 기간까지 거론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올 시즌 디트로이트 타이거스를 떠나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로 이적한 마르티네즈는 119경기에 출전해 타율 .303 45홈런 104타점 OPS 1.066 맹타를 휘둘렀다. 특히 애리조나로 이적한 뒤엔 62경기 만에 29홈런 아치를 그리는 괴력을 뽐낸 바 있다.

현지에선 마르티네즈가 FA 시장에 나서는 타자들 가운데, 최고의 타격 능력을 지녔다고 평가하고 있다. 다만 외야 수비에선 나쁜 평가를 받고 있어 실제로 마르티네즈가 2억 달러 규모의 계약을 체결할지는 미지수다.

엠스플 너희들은 언론사의 자격이없다.시즌중 순위싸움하는구단 사실확인도안하고 선수단흔들고 비상식적이라는 감정적기사나쓰는쓰레기 집단!!!야구팬들 선수들 분위기 잡쳐놓은거 사과나해라..시즌중 전 소속팀선수가 응원하겠다고 경기장온게 fa협상하려고왔다고?비상식적이라고? 니들이 생각하는 상식이 혹시 언론사기사가 야구커뮤니티에서 찌라시터트리고 여론조작및선동하는거니?댓글삭제해봐라 계속 올려서 너희들의 여론조작선동질을 알릴꺼니까ㅋ

최근글


새댓글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